문화 / Culture

[신간] 『하루 5분, 엄마의 언어 자극』

첫째 아이가 태어나고 10개월 때, 아이가 듣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 저자. 아이는 15개월 때 인공 와우 수술을 받았지만, 신체 발달과 언어 수준이 또래 아이들보다 현저히 뒤떨어졌다. 이때부터 저자는 '엄마표 언어 자극'을 주기 시작했다. 아이의 발달 단계에 맞는 언어 자극을 본격화하면서 매년 또래 아이들 2년치 발달량을 이뤄냈고, 초등학교 입학 전에 또래 수준을 따라잡을 수 있었다. 그 과정에서 쌓은 노하우로 언어치료사가 된 저자는 십 수년 전 자신과 똑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 부모들에게 노하우를 전수한다. ■
0 Comments

i30 와이퍼 600mm 450mm 세트
칠성운영자
콜로라도 도어스트라이커 커버
칠성운영자
360도 회전 차량 청소 세차 용품 먼지털이개
칠성운영자
도어몰딩 화이트10M 몰딩 도어가드 자동차도어몰딩
칠성운영자